손흥민, 올여름 빅클럽 이적 적기다

Posted by Soccerplus
2015. 2. 16. 01:09 해외파 이야기/손흥민


손흥민의 주가가 가면갈수록 올라가고 있다. 아시안컵에서 3골을 넣으며 팀내 최고의 스타로 자리잡더니 리그에 복귀하여 두 경기만에 해트트릭을 신고했다. 시즌 27경기만에 14골을 넣었고, 리그에선 8호골로 골 9위에 올라있다. 리그는 물론 챔피언스리그, 국가대표팀, 리그컵에서 골고루 골을 넣어주고 있다. 기복이 있다는 단점마저 조금씩 극복하고 있는 중이다. 레버쿠젠에선 두시즌이 되지 않아 에이스로 자리매김했고, 독일에서 가장 핫한 스타 중 한 명이 되었다. 

레버쿠젠이라는 무대가 조금은 작아보인다. 팀에서 단연 빛나는 선수다. 그의 포텐셜은 레버쿠젠보다 더 큰 클럽에서 뛰기에 전혀 부족하지 않다. 5년전 분데스리가에서 데뷔골을 넣을 때 까지만 해도 잠재력이 큰 유망주였지만, 5년동안 상위클럽 이적, 챔피언스리그 진출, 월드컵 출전, 대표팀 에이스 등극 등 단계별로 자신의 잠재력을 실력으로 바꾸어 나가고 있다. 아직 22세에 불과한 손흥민은 빅클럽이 군침을 흘릴만한 선수다. 

아직도 손흥민이 빅클럽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팬들이 있다면 기록으로 말해주고 싶다. 이번 시즌 골 랭킹 10위안에 든 선수들 가운데 손흥민보다 어린 선수는 한 선수 뿐이다. 바로 세계 최고의 선수중 한 명으로 꼽히는 마리오 괴체다. 바이에른 뮌헨의 빵빵한 지원을 생각한다면 괴체는 팀 어드밴티지를 얻었다고도 말할 수 있다. 또한 2골만 더 넣는다면 손흥민은 리그 10호골에 도달하게 된다. 앞으로 13경기나 더 남았기에 이 기록은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기록을 살펴보니 두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기록한 선수도 그리 많지 않다. 이번 시즌에 3시즌 연속 10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는 레반도프스키, 뮬러, 키슬링, 로이스, 리베리 밖에 없다. 키슬링을 제외하면 뮌헨과 도르트문트 선수들이다. 키슬링은 이번 시즌 급격한 폼 저하를 보이며 4골 밖에 넣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손흥민은 3시즌 연속 10골을 넣은 분데스리가 5인에 속할 수 있게 된다. 그것도 함부르크, 레버쿠젠이라는 상대적으로 지원이 덜한 팀에서 말이다. 

매시즌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함부르크에서 최전방 공격수에서 2선 공격수로 포지션 변경을 하면서 연계능력을 길렀고, 당시 리그 최강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원더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몸싸움 능력을 기르고 데드볼 상황에서 킥능력을 기르며 이제 레버쿠젠의 모든 공격작업에 필수적으로 필요한 선수가 되었다. 에이스의 상징인 7번이 아쉽지 않은 선수다. 

챔피언스리그를 진출할 수 있다면 레버쿠젠도 분명 나쁘지 않은 팀이다. 하지만 손흥민이 더 이상 배울 것은 많지 않은 팀이라는 생각이 든다. 리그 최하수준의 패스 성공률이 말해주듯, 롱패스에 의존한 팀 컬러는 손흥민의 최고 능력을 끌어내기 어렵다. 또한 주변에 탐욕스러운 동료들이 있다는 것도 손흥민이 자신의 플레이를 만들기 어렵게 만든다. 전방 압박과 역습에 의존하는 팀 컬러는 박진감 넘치는 골을 만들기에 나쁘지 않은 환경이지만, 손흥민은 더 높은 수준의 선수들의 이타적인 도움을 받아 자신만의 플레이를 더 보일 수 있는 선수다. 

손흥민은 더 큰 무대에서 뛸 자격을 갖고 있다. 그리고 이적의 적기는 올 여름이다. 손흥민은 곧 23세가 된다. 레버쿠젠과 2년전 5년 계약을 했기 때문에 레버쿠젠에서 계약기간을 모두 이행하고 난 뒤 병역을 이행하는 게 맞다. 물론 그 사이에 리우 올림픽이라는 기회가 있기는 하다. 내년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겠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내년 시즌이 끝나면 만 24세가 되고, 흔히 말하는 '영건 공격수'의 간판은 내릴 수 밖에 없다. 한 살이라도 더 어릴 때 많은 이적료를 받고 옮기는 것이 팀에게도 본인에게도 좋다. 

이적한 뒤 경쟁을 하기에도 어린 나이가 좋다. 성장을 위해선 꾸준한 출장이 중요하다. 거대한 이적료를 받고 이적할 손흥민에게 기회를 주지 않을 감독은 없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조금이라도 어린 나이에 팀에서 적응을 한다면 20대 중반 전성기를 맞이할 시점을 좀 더 앞당길 수 있다. 병역이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20대 중반을 맞이한다면 선수가 부담을 느끼고 위축될 수 있다. 팀내 적응, 병역에 대한 부담을 동시에 느끼기보다는 일찍 적응을 해서 전성기를 보낸 뒤 입대를 하는게 훨씬 더 나은 시나리오다. 

늘 레버쿠젠의 답답한 플레이를 보며 손흥민이 좀 더 나은 동료들과 뛰기를 바래왔다. 그리고 이적의 최적기가 점점 다가오고 있는 듯 하다. 시즌 20골, 3시즌 연속 리그 10골 이라면 유럽 어느 빅클럽에서도 노려볼만한 공격수라고 생각한다. 한 살이라도 더 어린 나이에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꺠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빅클럽으로의 이적을 추천한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이 기병
    • 2015.02.16 18:50
    국가대표 공헌도가 높은 선수들 병역면제를 해주면 좋겠습니다
    국위 선양하는 선수들을 보는것만으로도 국민들에게 큰 선물을 주는것인데 군대보내서 잊혀진 선수로 만드는건 국가적 손실 아닌가요
    • 박세민
    • 2015.02.17 05:47
    속 시원하게 가려운데를 긁어주는듯한 공감이 강하게 가는 글이엇읍니다
  1.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2월 17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성재
    • 2015.02.19 12:59
    축구로 국위선양을 어케합니까? 축구 잘하는 사람 있다고 그나라의 격이 올라가나요 인지도가 올라가나요. 무슨 공헌도 높다고 병역면제라니 정신나간 소리하고 있네. 그렇다고 시청률 10프로나 되나. 전국민이 지켜보는 스포츠면 모르겠는데 국민 열중 하나보는 스포츠 잘한다고 그런 소리를 하다니 참..
    • 박지성만 봐도 결과는 나오지 않았나요?
    • 시청률을 알고 하시는 소리신지 무슨 열중 하나가 본다고 하십니까
  2. 꼭 빅클럽이어야 하나요? 꼭 챔스권이야 하고 챔스우승은 기본인건가요? 울나라 축구팬들은 언젠가부터 박지성병이 생긴거 같에요 물론 레버쿠젠이 현재 손흥민이 활약하기에 좋은 팀이 아닌거에는 동감 이지만 손흥민 선수가 빅클럽을 가야하는건 아니죠 가서 선발보장도 없는곳 가서 괜히 선수시절을 낭비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 그래도 중위권 클럽에 있는것보다 한번뿐인데 빅클럽에 한번 도전해 보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박지성 선수도 빅클럽에 도전하기위해 맨체스터유나이티드 팀에 간것이 아닐까요?
    • 의견
    • 2015.02.22 22:26
    레버쿠젠도 명문 클럽이고 흔히 우리가 칭하는 빅클럽에는 못미친다고 생각되지만 현재 손흥민이 활약하기 좋은 팀이고 챔스권에 4대리그인 클럽이 손흥민이 확실한 주전으로 뛸만한 곳이 있을까요. 박주영 사례만 봐도 물론 활약이나 실력면에서 차이가 있지만 빅클럽을 확실한 주전으로 못 뛴다면 안가는 게 낮다고 생각되네요.
    • 손흥민광팬
    • 2015.02.25 10:46
    손흥민 군대는 솔까 면제해줘야함
    • 박형근
    • 2015.02.27 19:10
    분석글 잘 봤습니다. ^^ 흥미로운 분석이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손흥민이 아직 젊기 때문에 완벽한 신뢰를 보여주는 레버쿠젠에서 한 시즌 정도 더 남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챔스 4강에서 골을 넣고 지금과 달리 챔스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던 에레데비지에의 우승팀 주전이었던 캡틴 박, 박지성 선수가 맨유로 이적한 나이도 24살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이마저도 이른 도전이라고 여겨지기도 했지요. 걱정하시는 부분은 외려 너무 이른 나이에 빅클럽에 진출하는 최근의 경향으로 인한 착시현상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주인장께서 서술하신만큼 이번 시즌이 끝날 때쯤이면 3시즌 연속 두자릿 수 골을 기록할 확률이 농후한 슈퍼 탤런트라는 건 부인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빅클럽 이적이 도움이 될 경우는 어디까지나 감독이 그를 중용하겠다는 확답을 줄 때 가능합니다. 지금은 레버쿠젠에서 손흥민이 워낙 잘해주기 때문에 손흥민에게 많은 역할을 부여해 주지만 빅클럽은 아닐 확률이 더 높다고 보고요. 혹여 현재 더 비싸거나, 잘하는 공격수가 있을 때 로테이션용으로 쓸지도 모른다는 것도 손흥민 선수에겐 리스크일 수 있고요.
    아 이건 다른 차원인데요. 손흥민은 더 큰 무대에서 뛸 자격을 갖고 있다. 이 문단부터 글이 좀 꼬인 것 같습니다. 손흥민의 계약과 병역이행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이적을 해야한다로 이어지거든요. 문단 내용을 조금만 손봤으면 싶습니다. ^^
    • 햇빛쬐기
    • 2015.09.06 11:33
    2015년9월6일 우연히 손흥민 관련글 찾아 읽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님이 위에 썼던 글과 관련하여 오늘 현재까지 손흥민 진행상황(?)을 보자면, 여름이적시장에서 토트넘 이적후 국대복귀해서 라오스전 해트트릭하고 독일로 이적 마무리하러 간 상황입니다.
    손흥민 이적이 여름이적시장 막바지에 조금 갑작스럽게 이뤄지긴했지만, 어째든 님 의견대로 좋은 이적으로 보입니다. 손흥민 입장에서도 토트넘 이적으로 한단계 더 도약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고 봅니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올림픽, 아시안게임을 통해 군문제 해결하고, 토트넘에서 대활약으로 최상위 클럽에서 활약하는 거겠죠?